문화 우수문학도서 ‘2018년 문학나눔’ 사업, 세종도서와 분리 추진

우수문학도서 ‘2018년 문학나눔’ 사업, 세종도서와 분리 추진

공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14일 ‘문학나눔(우수문학도서 선정․보급)’ 사업을 2018년부터 세종도서 사업과 분리해 추진한다고 전했다. 2005년에 처음 시작된 ‘문학나눔 사업’은 2014년부터 세종도서로 통합, 시행돼 왔었다.

사업을 주관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최창주, 이하 문예위)는 문체부가 지원하는 국고예산 55억 원으로 2017년 8월부터 2018년 10월까지의 기간 동안 국내에서 이미 발간됐거나 앞으로 발간될 예정인 초판 문학도서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시, 소설, 수필, 평론‧희곡, 아동‧청소년 등 5개 분야, 500여 종의 도서를 선정, 구입해 공공도서관 등 전국의 약 3,200개 보급처에 보급한다.

올해는 공공도서관 등 기존 보급처뿐만 아니라, 문학도서에 대한 실제 수요와 지원 필요성이 높은 독서동아리, 지역문학관 등 새로 발굴된 보급처에도 보급될 예정이다.

올해 도서 선정과 보급 등 ‘문학나눔 사업’의 구체적인 사항은 2018년 6월 말(1차)을 시작으로 2~3차례에 걸쳐 문예위 누리집(www.arko.or.kr)에 공지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부터 분리‧환원되는 ‘문학나눔 사업’에서는 단순히 우수문학도서의 선정과 보급에 그치지 않고, 국민들이 선정된 우수문학도서를 만나고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함께 추진한다. ‘문학나눔 사업’이 대국민 문학 향유권을 높이고, 문학진흥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고경희 기자 ggh@newso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