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립민속박물관, 평안·풍년 기원 단오행사 개최

국립민속박물관, 평안·풍년 기원 단오행사 개최

공유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던 우리의 소중한 세시절기인 단오를 맞이해 국립민속박물관이 ‘여름맞이, 단오’ 행사를 오는 18일 연다.

민속박물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모두 6가지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창포물에 머리감기’, ‘창포뿌리 목걸이 만들기’, ‘단오부적 찍기’ 등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 맞이를 기원하는 세시풍속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창포는 예로부터 뿌리와 줄기를 백창(白菖)이라 하며, 정유(精油)가 함유된 약품으로 쓰이던 식물이다. 또 벌레의 접근을 막아주고 정신을 맑게 해주는 효능이 있어, 창포 삶은 물로 머리를 감거나 목욕을 해 1년 동안의 건강을 기원하는 풍습이 있다.

여인들은 머리에 창포잠(菖蒲簪)을 꽂았는데 이를 단오장(端午粧)이라 불렀다. 이는 창포뿌리를 다듬어 비녀 모양으로 만든 것인데 이렇게 하면 나쁜 기운을 물리칠 수 있다고 믿었다. 이번 세시행사에는 비녀 대신 목걸이를 만드는 체험 코너가 진행된다.

또 제철 식재료인 수리취를 넣어 만든 단오 절식 ‘수리취떡’과 무더위를 날려줄 ‘단오부채 나누기’를 마련해 관람객에게 선착순으로 나눠줄 예정이다. 외국인 대상으로 ‘수리취떡 앵두화채 만들기’도 함께 진행한다.

단오(음력 5월 5일)는 본격적인 여름으로 접어드는 시기이자 일 년 중 양기(陽氣)가 가장 왕성한 날로 예부터 큰 명절로 여겨왔다. 이날 신하는 임금에게 단오첩을 올리고 임금은 신하에게 부채를 선물했다.

창포 삶은 물로 머리를 감아 벌레의 접근을 막고 단오제와 단오 부적 등으로 나쁜 기운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던 우리의 소중한 세시절기였다.

황정윤 기자 hjy@newso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