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업계 동향 롯데면세점, 외국어 메뉴판 ‘낙향미식’ 제작

롯데면세점, 외국어 메뉴판 ‘낙향미식’ 제작

공유
▲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국내 주요 관광지 음식점에 외국어 메뉴판을 제작해 주는 ‘낙향미식’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롯데면세점은 서울 명동 지역 유명 음식점인 ‘함흥면옥’, ‘곰국시집’을 각각 낙향미식 1·2호점으로 선정하고 해당 음식점에 영어, 중국어, 일본어 3개 외국어로 제작한 메뉴판을 전달했다.

‘낙향미식’이란 즐거움을 누리는 아름다운 음식이라는 뜻으로 롯데면세점이 국내 주요 관광지 음식점을 찾아 외국인을 위한 메뉴판을 제작해 주는 관광 편의 개선 목적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대상 음식점의 선정은 명동관광특구협의회의 추천을 받아 외국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4월 ‘낙향미식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린 이후 현재까지 명동 지역에 소재한 11개 음식점을 선정하고 방문해 전 메뉴의 사진 촬영을 마쳤다.

롯데면세점은 낙향미식 프로젝트를 부산, 제주 지역은 론 해외 주요 관광지 한식당까지 확대해 관광산업의 대표적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또한 선정된 음식점에 대해서는 롯데면세점 SNS 채널 및 음식·여행 전문 매거진을 통한 홍보도 진행한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임직원 재능기부를 통해 세련된 디자인과 올바른 번역으로 만들어지는 외국어 메뉴판 제작은 지역 음식점을 운영하시는 소상공인 분들의 큰 지지를 얻고 있다”며 “낙향미식 프로젝트를 단발성 사업이 아닌 장기적 프로그램으로 정착시켜 관광업계를 대표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황정윤 기자 hjy@newso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