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트래블

지자체 트래블

[울릉군 트래블]3無 5多, 신비의 섬 울릉도로 떠나보자

3無(도둑, 공해, 뱀) 5多(물, 미인, 돌, 바람, 향나무), 신비의 섬 울릉도 울릉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1명도 없는 바이러스 무공해 청정섬이다. 울릉군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순천 여행]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 여행을 떠나보자

순천은 대한민국 전라남도 동부지역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동서 간 약 38km, 남북 간 약39km로 시의 주변에는 동쪽에서 북~서~남쪽으로 돌아가면서 광양시, 구례군, 곡성군, 화순군, 보성군,...

[장흥군 트래블]물과 숲으로 빚은 치유의 고장, 장흥

전남 장흥(長興)은 고려 인종이 이곳 출신 공예태후를 왕비로 맞아 의종과 명종, 신종을 낳은 데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 위해 내린 지명이다. ‘길이길이 번성하라’는 임금의 바람이...

[진천군 트래블] 살아서는 진천을 유람하는 것이 제일이다.

진천군은 예로부터 ‘생거진천(生居鎭川’)으로 불렸다. ‘살아서는 진천에 사는 게 좋다’는 뜻을 지닌 별칭답게 살기 좋은 고장이다. 그만큼 여행하기 좋은 자연 경관과 다양한 유적·명승지가 많다. 그...

[남해 트래블] 남해는 한낱 꿈이런가

남해는 저마다의 이야기가 지줄대는 청정 지역으로 많은 이들이 여행의 목적지로 정하곤 한다.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레저 활동인 낚시, 계절따라 산을 타는 등산, 집을...

[청주 트래블] 문득 그 곳, 따뜻한 낭만이 있는 ‘청주’

불어온 바람이 선선해서, 하늘이 높고 푸르러서, 가볍게 가방 하나 들고 어디론가 떠나고 문득 떠나고 싶어지는 계절이다. 도심의 화려함도 좋지만, 차분하고 따뜻한 가을을 소소하게 느끼고...

[안동 트래블] 안동, 선비의 숨결과 바람

안동은 시대별로 다양한 역사와 문화유산을 간직하고 있는 우리나라 역사·문화의 보고(寶庫)다. 이 때문에 안동의 여행지는 여행객들이 끊이지 않는다. 최근 세계유산에 등재된 9곳의 서원 중 두...

[부산 해운대 트래블] 해운대 바다에서 낭만을 속삭인다

태양이 뜨거운 여름에는 뉴스의 첫머리엔 항상 해운대 인파가 몇십 만이라는 소식을 다투어 전한다. 이어지는 화면엔 백사장과 바다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빼곡히 들어찬 사람들....

[제주 트래블] 그 섬에 살고 싶다

제주는 우리나라 제1의 관광지로 사계절 내내 인기가 많다.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에도 제주의 아름다움에 대한 소문이 자자해 외국인들도 많이 여행을 가는 관광 명소다. 제주에서도 꼭...

[전주 트래블] 뿌리 깊은 전주

후백제의 도읍지, 천년 고도를 간직한 전통문화 중심지 항일정신이 깃든 전주한옥마을 전주한옥마을은 1930년대 일본 상인들의 세력 확장에 대항해 조성된 한옥촌이다. 약 700여 채 한옥이 모여 있으며 사람들이...

화제의 뉴스

트래블

[울릉군 트래블]3無 5多, 신비의 섬 울릉도로 떠나보자

3無(도둑, 공해, 뱀) 5多(물, 미인, 돌, 바람, 향나무), 신비의 섬 울릉도 울릉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단 1명도 없는 바이러스 무공해 청정섬이다. 울릉군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이슈추적

코로나19로 전세계가 공포의 도가니, 지도자의 무능이 부른 참사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결국 팬데믹(Pandemic, 전염병의 세계적인 대유행)‘을 공식 선언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 지도자들이 빠르고 현명하게 조치하지 않으면 수천만...

정책을 듣는다

[부산관광공사 정희준 사장]콘텐츠 관광으로 관광도시 부산의 새 지평을 열다

역사·문화·예술의 콘텐츠 관광으로 관광도시 부산의 새 지평을 열다 - "크루즈 모항화, 해양스포츠 산업 육성과 관련업계, 시민 참여 이끌겠다" 부산은 바다, 산, 강이 모두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